​‘조립식 주택’ 건의한 이재명 지사…文 대통령 “중앙 부처, 관심 가져라”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8-04 17:26
집중 호우 사태에 청와대서 긴급상황 점검회의 주재 화상으로 각 지자체장 연결…특별재난지원 선포 건의 李, 임시 주거시설 대안 제시…文, 지자체 간 협력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상황점검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수도권과 중부지방을 강타한 집중 호우와 관련해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의 피해조사 말고도 중앙 부처도 신속하게 합동 조사를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집중 호우 대처 긴급상황 화상 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안전 점검과 인명구조, 응급복구, 이재민 지원과 재난 구호 등 모든 과정에서 유기적으로 협력해 달라”면서 “방역대응과 함께 재난대응에서도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원활한 협력체계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든든한 울타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나치다 싶을 정도의 예방 점검과 선제적인 사전조치를 주문한다”면서 “특별히 인명피해만큼은 원천적으로 발생 소지를 차단해 추가 피해를 막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진영 행정안전부·김현미 국토교통부·조명래 환경부·정경두 국방부 장관, 김종석 기상청장, 이재명 경기·이시종 충북·최문순 강원·양승조 충남지사 등이 화상으로 연결됐다.

회의에서 지자체장들은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일제히 건의했다. 앞서 이날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중심으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포함한 신속한 지원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특별재난지역은 대형 사고나 자연재해로 인해 큰 피해를 본 지역에 복구를 위해 대통령이 선포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대통령령이 정하는 응급 대책 및 재해 구호와 복구에 필요한 행정, 재정, 금융, 세제 등의 특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각종 피해 복구비의 50%가 국비로 지원되기도 한다.

특히 이재명 경기지사는 문 대통령에게 수재민 지원을 위한 임시 주거시설로 ‘조립식 주택’을 건의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 지사의 건의를 듣고 “중앙 부처도 이 방안에 관심을 가져달라”며 적극적인 검토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안타까운 것은 인명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앞으로가 더 긴장되는 상황이다. 막바지 장마 대응에 더욱 긴장해줄 것을 특별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 관련 부처와 지자체 공무원들의 노고가 참으로 많다”면서도 “거듭되는 비상상황으로 현장의 수고가 매우 크겠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더욱 힘을 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구조과정에서 희생된 소방대원을 비롯해 불의의 사고로 아까운 생명을 잃은 분들과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긴급하고 엄중한 상황에 대비, 재난대응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려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높였다”면서 “지자체와 함께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하며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상기후에 장기전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이상기후로 인해 7월이면 끝났을 장마가 장기간 이어지고 좁은 지역에, 집중적으로 많은 양의 비가 내리고 있다”면서 “사상 유례없는 최장의 장마는 기후변화 때문에 앞으로 반복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침수 위험지역 관리와 함께 저수지와 댐의 수량을 조정하는 등 홍수 사전통제를 지시하면서 “조그만 우려가 있어도 위험지역을 선제적으로 통제하고, 주민을 미리 대피시켜야 한다. 언제 어디서 지반 붕괴와 산사태가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에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