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취재진 폭행 혐의 박상학 대표 구속영장 기각···'보완수사 필요'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7-31 21:08
자신의 집으로 찾아온 취재진을 폭행한 탈북민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의 구속영장이 검찰에서 기각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31일 경찰은 서울동부지검이 특수상해 및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신청한 박씨의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피의자가 혐의를 일부 부인하는 부분에 대해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고 여긴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9시경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자신의 자택에서 취재를 시도하던 SBS '모닝와이드‘ 취재진에게 벽돌을 던지는 등 폭력을 행사하고, 말리는 경찰을 향해 가스총을 분사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모닝와이드 제작진은 박씨가 던진 벽돌과 주먹에 맞아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할지는 추가 수사 훅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박씨는 대북전단·물자 살포, 후원금 횡령 등의 혐의로도 경찰 수사를 받는 중이다.

조사받으러 들어가는 박상학 대표.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