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2분기 영업익 404억원…전년 동기 比 8993.2%↑

황재희 기자입력 : 2020-07-31 16:15
표적항암제 '레이저티닙' 기술료 유입

[사진=유한양행 제공]

유한양행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404억원으로 전년 동기(4억원) 대비 8993.2% 늘었다고 31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4086억원으로, 같은 기간 14.0%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241억원으로, 407.8% 증가했다.

이 같은 실적은 앞서 다국적제약사 얀센에 기술 수출한 항암제 3세대 EGFR 표적항암제 ‘레이저티닙’의 기술료가 유입된데 따른 것이다. 유한양행은 지난 4월 얀센으로부터 레이저티닙의 단계별 기술료 3500만 달러(한화 약 430억원)를 수령했다.

2분기 연구개발(R&D)비용은 46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8% 증가했다.

이에 따라 유한양행 상반기 매출액은 7119억원이며, 영업이익은 485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