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의원 10명 중 4명이 다주택자…"부동산 투기 우두머리 격"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28 13:19
경실련 조사 결과 발표 "집값 올린 원조정당, 상황 즐기는 듯"
미래통합당 소속 21대 국회의원 10명 가운데 4명이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조사결과를 내놓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00명 중 40명이 다 주택자다. 부동산 투기 세력의 우두머리 격인 사람들이 통합당을 주도해 가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재산 신고내용을 분석한 결과 21대 미래통합당 의원 103명 중 39.8%인 41명이 다주택자였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올해 3월 국회의원 출마 당시 각 후보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부동산 재산을 토대로 이뤄졌다. 총선 이후 매입하거나 매각한 재산은 반영하지 않았다. 의원들의 당적은 선관위 신고 당시 기준이다.

의원 본인과 배우자의 주택 보유 현황을 보면, 2채 이상 주택을 보유한 의원이 41명(39.8%)이고, 이 중 5명은 3채 이상을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무주택자는 9명(8.7%)이었다. 경실련은 "통합당 다주택 보유 의원 41명 중 10명이 국토교통위원회와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으로 조사됐다"며 "부동산부자 의원들은 유관 상임위원회에서 활동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의원 중 신고액(공시지가) 기준 보유 부동산재산(건물 및 토지 포함)이 가장 많은 의원은 288억 9000만원을 신고한 박덕흠 의원이었다. 박 의원은 아파트 3채, 단독주택 1채, 상가 2채, 창고 2채, 선착장 1개, 토지 36필지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종헌 의원(170억2000만원), 김은혜 의원(168억5000만원), 한무경 의원(103억5000만원) 등이 그 뒤를 이어 100억원대 부동산재산 보유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전체 통합당 의원의 부동산 신고총액은 2139억원으로 1인당 평균 20억8000만원이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인 9억8000만원의 2배 수준이다. 정의당은 4억2000만원, 국민의당은 8억1000만원, 열린민주당은 11억3000만원 등이다.

통합당 주요 인사들도 수십억원대의 부동산 자산가로 분석됐다. 경실련이 주택으로 신고된 아파트 및 연립주택에 시세를 적용해 계산한 결과, 주호영 원내대표는 50억2500만원 상당,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19억300만원 상당의 부동산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추산됐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2017년 20대 국회의원 당시 신고한 부동산을 기준으로 시세를 반영하면 24억4200만원의 부동산 재산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실련은 통합당을 '집값 상승 원조정당'이라고 비판하며, 효과적인 정책 대안을 내놓으라고 주문했다.

윤순철 사무총장은 "통합당은 집값 올린 원조정당 비슷하다"며 "정부여당과 청와대가 여러 정책을 논의하는 중이지만 통합당은 이 상황을 즐기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본인들의 책임을 망각하고 정부정책이 먹히지 않는 상황을 즐기는 게 아닌가 느껴질 정도"라고 했다.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 본부장은 "관훈클럽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후분양제 하자고 얘기한지 20일이 다 돼간다"며 "후분양제가 당론이냐고 물었더니 아직 응답이 없다"고 했다.

김 본부장은 지난 2008년 182명의 통합당 계열 의원들이 토지 임대부 분양주택 특별법을 만들었던 것을 언급, "이렇게 해서 한나라당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집권했을 때 (부동산 가격이) 안정이 됐던 것"이라며 "이걸 없앤 사람들이 다 통합당에 남아있다"고 했다.

김 본부장은 특히 통합당 부동산 부자 1위인 박덕흠 의원을 겨냥, "12년째 국토위와 기재위만 왔다갔다 하고 있다. 토건업자 출신이 거기 가서 내는 법안들이 어떤 거겠느냐"고 물었다.

김 본부장은 "이 사람들이 국민이 원하는 부동산 대책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인가"라면서 "국민들이 이 사람들을 심판하고 내쫓아야 된다"고 했다.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강당에서 경실련 관계자들이 '역대 6개 정권별 서울 34개 아파트 단지 시세변화 분석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