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휴가는 교통안전·생활방역과 함께"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7-26 11:00
코로나19 영향 여행계획 없다(22%)·결정 못했다(40.2%) 여름휴가 집중기간 고속도로 하루평균 교통량 476만대 예상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올해 여름휴가철 교통수요 증가에 따른 교통사고와 코로나19 예방에 문제가 없도록 교통안전 환경조성과 코로나19 대응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한국교통연구원의 여름철 여행계획 조사결과에 따르면 여행계획이 집중되는 기간은 8월1~7일이 23.2%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8월22일 이후에 여행을 계획한 비율도 19.6%로 높게 예상됐다.

여행 집중기간의 고속도로 예상 일평균 통행량은 전년대비(469만대) 1.3% 증가한 476만대로 예상되며, 최대 500만대까지 증가할 수 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여름철 휴가 등으로 인한 교통량 증가, 기상 악화 등에 대비해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고속도로에 졸음 알리미 경고(298대), 졸음쉼터(229개소) 임시그늘 조성(75개소) 등 편의시설을 운영한다.

국민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도로포장·안전시설 등을 사전 점검, 휴가지 인근 고속도로 휴게소 등을 중심으로 화물차 안전운전, 졸음운전 사고 예방 등 집중 홍보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여름 휴가철 코로나19의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휴가기간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고속도로 휴게소에 대해 방역․환기 등 방역 활동을 적극 전개하고, 비말 전파 차단을 위한 고객 간 가림판 설치, 한줄 앉기 좌석배치 등 생활속 거리두기 이행 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중교통에 대한 코로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공항, 철도역, 터미널 등 교통시설에 대해 1일 2회 이상 방역을 실시하고 손잡이 등 접촉이 많은 곳은 수시로 소독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종합교통정책관은 "여름 휴가철은 들뜬 마음과 음주 등으로 교통사고가 증가될 우려가 있어 여행객의 안전운전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코로나19의 지역 간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휴가지에서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손소독 등 생활 방역을 적극 실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