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해외건설을 바라보는 시선의 차이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7-20 10:40
손태홍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미래기술전략연구실장

손태홍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미래기술전략연구실장 [사진=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제공]


올해 상반기 해외건설 수주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증가한 162억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대비 중동 수주가 2배 이상 증가했고, 아시아 지역에서의 수주도 약 10억 달러가 늘어나며 수주 회복에 도움이 됐다. 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마냥 기뻐할 일만은 아니다. 162억 달러는 연간 기준 282억 달러를 기록한 2016년의 상반기 실적(153억 달러)보다 조금 높은 수준이고, 중동과 아시아 비중이 90%에 가까워 지역별 수주 불균형은 더욱 심해졌다. 또한, 코로나 19의 대유행과 국제유가 부진 등 시장 환경의 불안이 지속될 것이라는 점은 향후 낙관적인 수주 전망을 어렵게 한다. 상황이 녹록하지 않다.

이러다 보니, 업계 안팎에서 해외건설에 대한 우려와 걱정의 목소리가 높다. 양적 수주에만 매몰되어 근원적인 기술경쟁력을 키우지 못하다 보니 수주 경쟁력의 지속 가능성이 낮고, 과거의 실패에서 교훈을 얻지 못했다고 비판받는다. 또한, 정부가 내놓는 수주 지원방안은 그 나물에 그 밥이라며 실효성이 부족하다고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낸다. 우리 해외건설의 영광 재현을 위한 쓴소리라고 흔쾌히 받아들일 수 있겠다. 그런데, 세간의 일부 시선은 잘못됐다. 특히, 해외건설의 과거 실적에 대해서 그 의미와 성과를 깎아내리는 시선은 불쾌하기까지 하다.

1965년을 시작으로 해외건설은 55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약 1만4000개의 사업을 수주해 8500억 달러가 넘는 실적을 기록했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지는 연평균 650억 달러가 넘는 실적을 기록하며 국가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평가받기도 했다. 또한, 진출한 다수의 국가에서 기념비적인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우리 건설기업의 경쟁력을 증명했을 뿐만 아니라 한국을 알리는 데에도 기여했다. 이처럼 부정할 수 없는 해외건설의 흔적은 해외건설촉진법을 시작으로 다양한 형태의 지원정책과 기업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다. 다시 말해, 지금은 별다를 게 없어 보이는 지원방안과 국내 기업의 기술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의미다.

어려운 시기이고 나아질 기미가 좀처럼 보이지를 않으니 의심과 우려가 걷히지 않는 것은 이해가 된다. 하지만, 지원방안이 나오면 재탕이니 삼탕이니 하는 단순한 비판보다 무엇을 고치고 어떻게 보완하자는 격려의 목소리가 필요하다. 재탕, 삼탕된 정부의 지원방안도 해외건설을 고민하는 산학연 전문가와 업계의 의견을 기반으로 마련되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부족하다면 무엇을 보완하고 무엇을 바꿔나가야 하는지를 고민하고 제안해야 할 것이다. 해외건설진흥기본계획이 수립 중이다. 본 계획은 5년 단위의 중장기 계획으로 우리나라 해외건설의 경쟁력을 높이고 기업의 진출을 돕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로 구성된다. 향후 5년을 대비하는 계획인 만큼 여기에 산학연의 지혜를 모을 필요가 있다. 새로운 지원방안의 제시도 좋지만 기존 정책의 효율성을 검증하고 동시에 지원방안의 완성도를 높여 지속성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의심과 걱정도 관심이 있어야 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지금은 해외건설에 관한 관심이 격려와 지원으로 나타나야 할 때다. 지난 55년 동안 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여기까지 온 해외건설이다. 앞으로 할 날이 더 많다. 우리, 힘을 모아보자.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