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백신 기대·골드만 깜짝 실적에...다우 0.85%↑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7-16 06:47
다우 0.85%↑ S&P500 0.91%↑ 나스닥 0.59%↑ 미국 원유재고 감소 소식에 유가 상승…WTI 2.3%↑

[사진=로이터·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상승했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긍정적인 소식이 전해지면서 위험자산 투자가 힘을 받았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227.51p(0.85%) 오른 2만6870.10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S&P500지수는 29.04p(0.91%) 뛴 3226.56으로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61.91p(0.59%) 상승한 1만550.49를 기록했다.

전날 미국 바이오 제약사 모더나(Moderna)는 백신 개발을 위한 초기 임상 시험에서 실험 대상자 45명 전원에게서 항체가 형성됐다고 발표했다. 이 중 8명에게서는 중화항체가 발견됐다. 백신 개발의 최종 단계인 3단계 임상시험은 오는 27일부터 시작된다. 이날 모더나의 주가는 6.90% 폭등했다.

또 옥스퍼드대학과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으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초기 임상시험 결과가 조만간 발표될 것이라는 언론 보도 역시 투심을 끌어올렸다. 의학저널 랜싯(Lancet)은 해당 시험 결과 보고서를 오는 20일 개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백신 관련 긍정적인 소식이 잇달아 전해지면서 투자자들이 적극적인 매수에 나선 것.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펀드스트래트 글로벌 어드바이저의 톰 리 창립자는 "시장 측면에서 코로나19 치료제나 백신은 모 아니면 도 게임"이라며 "보건 측면에서 많은 시도가 있지만 그 중 한 가지만 성공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헤지펀드와 매크로펀드, 뮤추얼펀드, 개인투자자 등이 모두 풍부한 유동성을 가지고 있다"며 "보건 데이터가 치료법을 계속 지지한다면, 재봉쇄에 관한 관심은 사라지고 위험투자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이날 발표된 은행들의 실적 호조도 증시를 끌어올렸다. 세계적인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시장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2분기 실적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골드만은 2분기 순익과 매출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었다. 골드만은 지난 2분기 24억2000만 달러의 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당 순익은 6.26달러로 시장 전망치(3.78%)를 큰 폭으로 웃돌았다. 채권 등 트레이딩과 투자은행(IB) 부문의 실적이 대폭 개선된 데 힘을 얻은 것.

이날 발표된 주요 경제 지표도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주식시장 분위기를 지지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6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5.4%(계절 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조사한 예상치(4.0% 증가)보다 양호한 결과다.

또 뉴욕연방준비은행이 발표한 7월 엠파이어스테이트제조업지수는 17.2로 전월 -0.2에서 큰 폭으로 뛰며 지난 2월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를 기록했다. 엠파이어스테이트지수는 뉴욕에 있는 200여 개의 제조업체의 사업상태, 기대치를 평가하는 지표다. 0 이하면 경기 위축, 0 이상이면 경기 확장을 의미한다.

미국보다 먼저 마감한 유럽증시 역시 코로나19 백신 개발 가능성과 미국의 추가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상승했다.

프랑스 CAC40지수는 2.03% 뛴 5108.98에, 영국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3% 상승한 6292.65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지수는 1.84% 오른 1만2930.98을 기록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50지수도 1.71% 오른 3378.21로 거래를 종료했다.

국제유가도 올랐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원유 비축량이 750만 배럴 줄었다는 소식이 유가를 끌어올렸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3% 뛴 41.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96% 상승한 배럴당 43.74달러를 가리켰다.

국제 금값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02%(0.40달러) 오른 1813.80달러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