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참여 확대 위해 공공기관과 자율주택정비사업 합동 공모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7-14 11:00
LH 참여형은 연 1.2%의 저금리…총 사업비 최대 90%까지 융자 감정원 지원형, 100억원 이상 사업지 발굴…사업 설계비용 지원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택정비사업에 지역 주민이 보다 손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과 합동공모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LH와 주민이 공동사업시행자로 함께 참여하는 유형과 △한국감정원이 대규모 사업지(총사업비 100억원 이상)를 발굴해 설계비용을 지원하는 유형으로 진행된다.

LH 참여형 자율주택정비사업 공모대상지로 선정되면 융자지원, 사전 매입 확약 등의 지원이 이뤄진다.

연 1.2%의 저금리로 총 사업비의 최대 90%까지 사업비를 융자받을 수 있다. 또한, LH가 일반분양 물량에 대한 매입 가능여부를 사전에 확약해 미분양에 따른 위험요소를 조기에 해소해준다.

집주인이 사업대상 주택에 거주하는 경우에는 건설기간 동안의 월세 비용을 연 1.2%의 저금리로 융자받을 수 있어 집주인이 스스로 노후 주택을 개량‧신축하는데 불편함을 최소화한다.

감정원 지원형 자율주택정비사업 공모 대상지로 선정되면 설계비가 개소당 1500만원씩 지원된다.

감정원 지원형 공모를 통해 주민합의체가 구성된 사업지 중 총사업비 100억원 이상인 신규 사업지 4곳 내외를 엄선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 당선된 사업지는 공공건축가 등 건축 전문가가 함께 참여해 사업의 전문성을 높이고 주거 품질도 향상시킬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주거재생과 이지혜 과장은 "이번 공공기관과의 합동공모를 계기로 지역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노후 주택을 정비하는 자율주택정비사업에 더욱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