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중장기사업 활용 위해 도심 내 비축토지 매입 시행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7-13 08:47
현재까지 총 297필지 514만㎡ 규모 토지 매입

[사진 = ​한국토지주택공사(LH)]



LH는 공공주택 건설, 도시재생 등 공공사업에 활용하고, 코로나19에 따른 중·소기업 위기극복 및 경기 활성화를 위해 비축토지 매입을 시행한다고 13 밝혔다.

LH는 2015년부터 국가 정책사업과 공공개발사업을 위해 비축토지를 매입해 왔다. 현재까지 총 297필지 514만㎡ 규모의 토지를 매입해 다양한 사업에 활용(예정)하고 있다.

올해도 공모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활용 가능한 토지를 비축할 계획이다. 7월1일 도시계획이 실효된 장기미집행공원 토지도 이번 매입공모에 신청 가능하다.

매입대상은 신청일 현재 개인 또는 법인 명의의 1필지 또는 연접한 다수의 필지다. 토지면적이 도시지역은 1000㎡, 도시지역 이외는 1500㎡ 이상이고 공공사업 활용에 적합한 토지를 대상으로 하되, 관계법령에 따라 취득·이용·처분이 제한돼 개발이 곤란한 토지는 제외된다.

매입가격은 LH에서 선정한 2인의 감정평가업자 평가액을 산술평균한 금액 내에서 LH와 매각신청인이 협의해 결정한다. 매매계약이 체결된 경우 평가비용은 LH가 부담한다.

매입신청은 13일부터 한 달간 전국에 소재한 LH 지역본부에서 방문접수할 수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우편 접수를 병행한다.

LH 관계자는 "이번 비축토지 매입을 통해 LH는 우량 후보지를 확보하고, 법인 및 개인은 토지매각을 통해 자금 유동성을 확보하는 상생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