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일시적 실적 개선에도 위기극복 노력 보인다 ‘매수’ [SK증권]

양성모 기자입력 : 2020-07-14 08:31
SK증권은 코로나19에도 대한항공의 2분기 영업이익 흑자를 점치고 이는 화물운송 시황 개선에 따른 것으로 평가했다. 또 유상증자 등을 통해 유동성 위기극복에 나선 점은 긍정적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4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유승우 SK증권 연구원은 14일 보고서를 통해 “대한항공의 2분기 매출액은 2조885억원, 영업이익은 77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여객 부진 속 화물 수율이 전년대비 100% 상승하면서 흑자를 기록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주요 여객 노선 재개로 화물 수율이 하락세인 점 감안시 일회적 요인이라고 판단된다”면서 “그래도 우호적 실적은 확실히 긍정적이며 유상증자 등으로 유동성 위기도 극복하고 있다”고 말해 매수에 나설 것을 조언했다.

SK증권이 전망한 대한항공의 2분기 매출액은 2조885억원으로 전년대비 33.3%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영업이익은 770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185.3% 줄어들 것으로 봤다.
 

[사진=아주경제DB]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