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 "진상규명 없이 넘어갈 수 없어"… 유가족 호소에도 기자회견 진행

김태현 기자입력 : 2020-07-13 16:21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측이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장례절차가 끝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기자회견을 연기해달라는 유족 측 요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박 시장은 여성인권에 관심을 갖고 역할을 해 온 사회적 리더였다"며 "그럼에도 그 또한 직장내 여성노동자에 대한 성적 대상화, 성희롱, 성추행을 가했다"고 비난했다.

고소인을 대리하고 있는 김재련 변호사는 박 시장이 고소인에게 △ 셀카를 찍자며 신체 접촉 △ 무릎에 멍을 보고 '호 해주겠다'며 피해자의 무릎에 입술 접촉 △ 내실로 불러 안아달라며 신체접촉 △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으로 초대, 음란한 문자를 전송하거나 속옷 사진 등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피해자는 서울시청이 아닌 다른 기관에서 근무하던 중 서울시청에서 전화를 받고 면접을 본 이후 비서실 근무 통보를 받고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4년여간 근무했다"면서 "(고소인이) 시장 비서직으로 지원한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또 고소인이 알고 지내던 기자들이나 친한 친구들에게 "피해를 여러 차례 호소했다"고 주장했지만 '다른 피해자'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박원순 시장이 고소 사실을 알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고소 당일 박 시장에게 모종의 경로로 전달됐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신속하게 (박 시장의) 휴대폰을 압수수색 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했기 때문에 수사팀에 보안유지를 요청"했으며 "이를 위해 곧바로 조사를 시작해서 다음날 새벽까지 조사를 했다"고 밝혀 다소 엇갈리는 입장을 보였다. 
 
이와 별도로 고소인은 입장문을 통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미련했다, 너무 후회스럽다"면서 "용기를 내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를 받은 날 저의 존엄성을 해쳤던 분께서 스스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다"고 원망섞인 입장을 밝혔다. 

이어 고소인은 "저는 살아있는 사람이다"라며 "저와 제 가족의 보통의 일상과 안전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소인 측은 휴대폰 포렌식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경찰에 넘겼으며 분석작업이 시작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위원회 측은 전날 "가짜뉴스와 추측성 보도도 고인 유족과 피해 호소인에게 큰 상처를 줄 수 있다. 자제를 호소한다"고 요청했다.

이에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0일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사건 관련자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위해를 고지하는 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며 피해 호소인 2차 가해행위를 경고한 바 있다.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마친 후 참석자들이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