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여동생 "친구가 모르고 작업을…" 멱살까지?

전기연 기자입력 : 2020-07-13 14:05

[사진=SBS방송화면캡처]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여동생에 언급한 것이 다시금 화제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유노윤호는 "동생과 사이가 좋다. 중학교 때 사회생활을 시작해 동생에 대해 각별해졌다. 저는 열정적이지 않고 애정이 적당하다고 생각하는데 남들이 봤을 땐 아버지뻘로 보인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결혼식에서 눈물을 보였다는 말에 유노윤호는 "오해다. 여동생이 저 때문에 양보한 게 많다. 결혼식에서 축사 비슷한 걸 해주는데 처음으로 주인공이 돼서 기뻐하니까 울컥했다. 거기까지는 좋았다. 창민이와 최시원이 '우네? 우네' '어 이건 무슨 그림이야'라고 하는 찰나에 찍힌 사진이 있다. 그건 매제를 째려보는 느낌"이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학상시절에 대해 유노윤호는 "친구가 버스정류장에 한 아이가 있는데 마음에 든다,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그래서 같이 찾아갔는데 친구가 지목한 이성이 여동생이었다. 그래서 내가 멱살을 잡고 '너 뭐하냐? 넌 지금 잘못된 길을 가고 있어. 선택 잘 해라'라고 경고했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