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농식품 바우처 월 4만원씩 3개월 지원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7-12 11:53
세종시·화성시·김천시·완주군 4곳 선정
세종시, 경기 화성시, 경북 김천시, 전북 완주군 등 4곳이 농식품 바우처 시범사업 지역으로 선정됐다. 농식품 바우처 제도는 경제적 취약계층에게 신선·고품질 먹거리를 공급하고 농·축산물 소비 촉진과 농가 경제 활성화 등을 통해 농식품 산업기반을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1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중위소득 50% 이하 가구 중 신청자에게 1인 가구 기준 월 4만원의 농식품 바우처를 3개월간 시범 지원한다. 지원 대상 가구 수는 1만9000여가구로, 예산은 약 28억원이다.
 

농식품 바우처 전자카드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 바우처는 전용 전자카드 형식으로 지급한다. 시범지역의 농협하나로마트, 로컬푸드직매장과 온라인 농협몰에서 사용할 수 있다.

신우식 농식품부 식생활소비급식진흥과장은 "취약계층에 대한 보충적 영양 지원은 국민의 영양망을 확충하고 의료비를 절감하는 등 사회경제적 효과가 있다"며 "제도를 조기에 정착시키기 위해 관계 기관, 시민·사회단체와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