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선, 대선 버금가는 선거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10 14:2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서울시장 보궐선거나 부산시장 보궐선거나 경우에 따라서 또 다른 선거를 전제한다면 대통령 선거에 버금가는 선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강정책 개정특위 세미나에서 "갑작스러운 사태가 나서 말씀드리지만, 내년 4월이 되면 큰 선거를 두세군데에서 하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직 비서 성추행 사건으로 고소를 당한 뒤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의 연장 선상이다.

김 위원장은 "그때를 대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느냐와 관련해 정강·정책에 대한 열띤 토론을 함으로써 좋은 결실을 가져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과거 새누리당의 정강정책을 변경하면서 이어지는 19대 총선과 대통령 선거를 승리로 이끌 수 있는 바탕을 마련했는데, 소위 탄핵 사태를 겪으면서 정강정책이 과거로 회귀해버린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강정책은 시대 변화와 국민의 요구를 어느 정도 충족할 수 있는 것을 담아야만 국민의 지지기반을 끌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정강정책개정특위 세미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