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언유착 수사' 타협·흥정대상 아냐…옳고 그름이 본질"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7-10 12:32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의 수사와 관련해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검찰총장과의 갈등구도 등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으며 오로지 옳고 그르냐의 문제에 소신과 책임을 다할 뿐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을 통해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 어떤 장애물도 성역도 있어서는 안된다"며 ​"무엇이 옳고 그르냐의 문제에 저의 소신을 분명히 하고 책임을 다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승부의 관점에서는 타협이 가능할 것"이고 "양비론으로 어물쩍 피해갈 수 있다면 편했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사안은 (잘못된 관행을) 바르게 돌려놓아야 하는 문제로 결코 타협이나 흥정의 대상이 아니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이 옳고 그르냐의 문제에 저의 소신을 분명히 하고 책임을 다할 뿐”이라며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 어떤 장애물도 성역도 있어서는 안된다는 초지일관, 이 점을 분명히 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정과 부정의 본질을 놓고 장관과 총장의 갈등이라 명명하거나 갈등의 봉합이라고 하는 것도 합당한 표현이 될 수가 없다”라면서 “공정과 정의에는 천의무봉(天衣無縫)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수사지휘는 윤 총장 개인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제도적인 변화와 개혁을 위한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 추 장관은 대검과 법무부가 '독립 수사본부' 방안을 사전 조율했는지 여부에 대해 “처음부터 언론이 아무리 몰아세워도 흔들리지 말 것을 강조했던 만큼 법무부가 장관 몰래 독립수사기구를 제안할 리는 없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아울러 “언론과 대검의 소설쓰기는 지양돼야 한다”고 질타하기도 했다.

추장관은 글의 말미에서 “올바르게 수사하고 올바른 결론을 냄으로써 바로 세우는 것 그것이 우리의 길”이라고 말했다.

 

[사진=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