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실종 신고...경찰 "성북동 인근 수색 중"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7-09 20:11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된 9일, 경찰·소방 인력 등 450여명이 투입돼 박 시장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4~5시간 전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곧바로 추적에 나섰다. 

특히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서울 성북구 북악스카이웨이 인근의 한 관저 주변을 중심으로 소재 파악을 진행 중이다.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가며 박 시장의 예상 이동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수색에 어려움을 겪자 드론과 경찰견 등도 투입됐다. 

같은 시각 서울 종로구 소재 박 시장 공관 앞에도 경찰 경력 20여 명이 배치돼 있다.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며 박 시장 소재파악 여부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앞서 서울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 40분께 공지한 바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연합뉴스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