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2만명 넘는데 '타지마할' 재개방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7-05 19:07

인도 타지마할. [사진=연합뉴스]


인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2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인도 정부가 경제 회복을 위해 타지마할, 뉴델리의 레드포트 등 모든 유적지를 재개방한다.

5일 인도 보건·가족복지부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2만4850명 증가해 누적 67만3165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인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3일 2만903명, 4일 2만2771명, 이날 2만4000명을 넘어서면서 사흘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인도의 누적 확진자 수는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기준으로 미국(293만명), 브라질(157만명), 러시아(67만명)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다. 사망자 수는 전날보다 613명 늘어 누적 1만9268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수는 지난 5월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두 달 넘게 발동한 봉쇄 조치를 풀면서 급증하고 있다.

국제선 운항, 수영장, 극장, 집중 감염 지역 등을 빼고는 일상 대부분이 회복된 상황이다.

또 타지마할 등을 관리하는 인도고고학연구소(ASI)는 6일부터 관광객을 다시 받기로 결정했다. 인도고고학연구소는 지난 3월 17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타지마할 등 전국 3400여 유적지의 문을 닫았다가 지난달 820개의 문을 열었고, 이번에 나머지도 모두 재개방하기로 했다.

타지마할은 아름다운 백색 대리석으로 만들어져 세상에서 가장 화려한 무덤으로 꼽힌다.

당국은 타지마할 관광객을 하루 5000명으로 제한하고, 마스크 착용과 발열 체크 등 보건지침을 준수하도록 했다. 타지마할은 최성수기 때 하루 8만명의 관람객을 받기도 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