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투협회 "P2P금융, 주담대 자율규제 확대 추진"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7-04 05:00

[사진=연합뉴스]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설립추진단은 2일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 대출이 부동산 대출 규제 회피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자율 규제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일부 P2P금융사가 예외적인 영업 행태를 보여 추진단 및 기존 협회 비가입사에도 주택매매 목적의 대출을 취급하지 말라고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6·17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이후 P2P금융이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규제를 피하는 우회로로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선제 대응에 나선 것이다.

추진단에 따르면 테라펀딩과 렌딧 등 P2P금융 49개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자율결의를 맺고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을 취급하지 않고 있다. 시가 9억원 초과 주택에 대해서는 주택매매자금을 마련하는 용도가 아닐 때만 대출을 허용한다.

자율 결의에 참여한 49개사의 지난 1∼5월 주택담보대출 신규 취급액은 9억원 이하 2575억8000만원, 9∼15억원 512억7000만원이다. 15억원 초과 주택담보 대출은 없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