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월 일자리 480만개↑…실업률은 11.1%로 낮아져

오수연 기자입력 : 2020-07-02 22:2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미국의 일자리가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고 실업률도 소폭 하락했다. 전문가 전망치보다 일자리 증가 폭은 더 컸고, 실업률은 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6월 비농업 일자리가 480만개 증가했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4월 2050만개가 줄었다가 5월 270만개 증가로 반등한 뒤 두 달 연속 증가세를 기록한 수치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6월 비농업 일자리에 대해 1939년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후 최대폭의 증가치다.

앞서 지난 5월 비농업 일자리는 당초 '250만개 증가'에서 '270만개 증가'로 상향 조정됐다.

같은 달 실업률은 전달의 13.3%에서 11.1%로 하락했다.

일자리 증가와 실업률 감소는 미국의 각 주가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 취했던 각종 제한조치를 완화하며 부분적인 경제 재개에 나선 데 따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편 최근 상당수 주에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세를 보이고, 일부 주에서는 경제 정상화 조치를 되돌림으로써 경제 회복 지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 실업률은 여전히 역사적으로 최고 수준이다. 코로나19가 본격적인 영향을 미치기 이전인 지난 2월(3.5%)까지만 해도 미국의 실업률은 1969년 이후 반세기 만의 최저 수준을 자랑했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