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 바오우와 합병한 마강그룹 '시너지효과' 기대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6-30 14:21
화안증권 종목 '추천' 보고서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자료=화안증권]


 
지난해 세계 2위 철강회사인 바오우(寶武)철강그룹과 합병한 마강(馬鋼)그룹이 시너지 효과를 내며 향후 실적 향상이 기대되고 있다.

중국 화안증권은 30일 보고서에서 중국 9위 철강사인 마안그룹이 바오우철강과 합병 후 철강, 업스트림·다운스트림 산업, 그리고 전략적 신흥산업을 발전시키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로써 비용은 낮추고 효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경기둔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악화에 따른 철강 다운스트림 산업 수요 감소 등은 실적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화안증권은 2020~2022년 마안그룹 순익을 각각 20억8600만/22억7100만/19억6200만 위안으로, 직전 년도 대비 각각 38.68%, 2.21%, -10.76%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같은 기간 주가수익율(PER)은 20.96/13.24/12.96배로 내다봤다. 화안증권은 마안그룹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입'으로 제시하고 추천종목으로 내세웠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