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정확한 팩트체크] 6·25 행사 밤 개최, 北 의식했다?...“코로나19 때문”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6-26 15:44
"고령의 참전유공자 더운 날씨 참석 부담"
6·25전쟁 70주년 기념식 행사가 밤에 개최된 것을 두고 “북한을 의식했다”는 글이 온라인을 달궜다. 긴장된 남북관계 상황을 고려해 행사 자체를 조용히 치르기로 계획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주최 측은 코로나 19로 인해 실내 행사 개최가 어려웠고, 고령의 참전유공자들이 더운 날씨에 참석하는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①6·25 행사는 원래 밤에?

6·25 70주년 기념행사는 오후 8시 20분부터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국군전사자 유해봉환과 연계해 치러졌다. 6·25 기념행사가 밤에 개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행사는 6·25참전유공자 및 유족, 정부 주요 인사 등 300명이 참석한 채로 치러졌다. 기존 50주년, 60주년 행사보다 규모가 줄어들었다. 2000년 50주년 행사 당시에는 1만여명이 참석했고, 2010년 60주년 행사에는 5000여명이 자리를 빛냈다.

②주최 측 해명보니

보훈처 당사자는 야간 행사를 연 이유에 대해 “과거 6·25 행사는 보통 오전에 실내에서 개최했는데, 그것은 더운 날씨에 참석해야 하는 고령의 참전유공자들을 고려했던 것”이라고 한 언론을 통해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실내에서 할 수가 없어서 옥외(성남 서울공항)로 바꿨고, 그러다 보니 야간으로 사전에 일정을 잡은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 규모가 줄어든 이유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기조를 유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보훈처는 홈페이지를 통해 6·25 기념행사에 일반인 참가 신청을 받지 않는다고 공지한 바 있다.

③문 대통령 6·25 행사 매번 불참?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첫해인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정부 공식 6·25 기념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6·25 기념식이 보훈처 주최 정부 행사로 격상된 것은 2010년이다. 2010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참석한 이후 10년간 6·25 행사에는 매년 국무총리가 참석해왔다. 다시 말해 문 대통령의 6·25 행사 참석 패턴은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르지 않은 셈이다.

당초 문 대통령은 이번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대통령 외부 일정은 경호상 사전에 예고 보도를 하지 않는 원칙에 따라 행사 직전에야 참석 사실이 언론에 공개된 것이다.
 

전사자 유해 향해 경례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공항에서 열린 6·25전쟁 70주년 행사에서 봉송되는 국군 전사자 유해를 향해 거수경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