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삼성SDI우 '강세'… "힘스, 주가 이틀째 급등"

조득균 기자입력 : 2020-06-11 14:03

현대약품이 강세다. 현대약품은 사이러스 테라퓨틱스(사이러스)와 자체 개발 중인 당뇨신약 'HDNO-1765'의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주가는 11일 오후 1시 54분 기준 전일 대비 18.74%(1040원) 오른 6590원에 거래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약품이 강세다. 현대약품은 사이러스 테라퓨틱스(사이러스)와 자체 개발 중인 당뇨신약 'HDNO-1765'의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주가는 11일 오후 1시 54분 기준 전일 대비 18.74%(1040원) 오른 6590원에 거래 중이다. 삼성SDI우도 급등세다. 주가는 이날 오후 1시 57분 기준 전일 대비 22.27%(4만9000원) 뛴 26만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힘스는 무상증자 계획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이틀째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주가는 이날 오후 2시 기준 전일 대비 22.44%(5800원) 오른 3만1650원에 거래 중이다. 

한편 앞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0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통해 기준금리를 기존 0.00∼0.25%로 동결하면서 상당 기간 '제로 금리'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나스닥 지수는 연준의 유동성 공급에 힘입어 사상 처음으로 1만선을 돌파하면서 사흘 연속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반면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1.04%)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0.53%)는 하락하면서 정보기술(IT) 종목 중심으로 차별화된 장세가 나타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