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 구성 힘겨루기...내일 물밑 접촉 예정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6-06 16:15
여야, 7일 오후 5시...박 의장 주재로 만나 담판
21대 국회가 반쪽 개원한 가운데 여야가 6일 국회 운영 주도권을 쥐기 위한 원구성을 놓고 힘겨루기에 돌입했다.

국회법상 상임위원장 선출시한은 8일로 이틀 밖에 시간이 남지 않았지만,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법제사법위원장과 예산결산위원장 자리를 놓고 대치하고 있다.

민주당은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선 나눠먹기식 상임위 배분은 안 된다는 입장이다. 의석수에 맞게 법사위와 예결위 모두를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원 구성 협상을 더는 미룰 수 없는 만큼, 통합당의 전향적인 자세가 없을 경우 18개 상임위 모두 가져올 수도 있다며 엄포를 두었다.

반면, 통합당은 거대 여당에 맞서 야당의 견제 역할을 보장하기 위해선 법사위와 예결위를 야당 몫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통합당은 여당의 대승적 결단으로 원 구성이 순조롭게 마무리된다면 각종 국정 현안 처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여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7일 오후 5시 박 의장 주재로 다시 만나 원구성 문제에 대한 담판을 시도한다.
 

첫 회동하는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국회 의장실에서 첫 회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