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강삼익아파트 재건축 인가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6-02 11:21
지하3층~지상30층 규모로 재건축 사업기간 5월 29일부터 60개월…사업비 1578억원

한강삼익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 위치도[사진=용산구 제공]



서울 용산구는 이촌동 서빙고아파트 지구 한강삼익아파트 주택 재건축 사업의 사업시행계획을 지난달 29일 인가했다고 2일 밝혔다. 강북 랜드마크로 자리한 래미안 첼리투스(렉스아파트) 재건축 사업인가 이후 11년만이다.

사업시행계획은 이촌동 300-301번지 일대 2851.3㎡(건축면적)에 건폐율 18.87%, 용적률 259.76%를 적용해 지하 3층∼지상 30층 규모로 공동주택과 부대 복리시설을 짓는 내용을 담았다.

건물은 4개 동이며 공동주택 329가구(분양 277가구, 임대 52가구)가 들어선다. 전용면적(㎡)에 따라 ▲44(52가구) ▲84A(115가구) ▲84B(43가구) ▲84C(16가구) ▲114(52가구) ▲129(51가구)로 나뉘며 임대아파트는 모두 44㎡ 규모 소형주택이다.

이밖에 정비기반시설로 조합에서 도로(465.6㎡)와 소공원(454.6㎡)을 조성해 구에 기부채납할 예정이다.

사업 기간은 60개월, 사업비는 1578억원가량이다. 올 하반기 조합원 분양 등 일정이 진행된다.

구 관계자는 "계획대로라면 내년에 관리처분계획인가, 2022년에 주민 이주 및 기존 아파트 철거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강삼익아파트는 1979년 12층 2개 동 규모로 준공됐으며, 2003년 재건축사업 조합이 설립돼 지난해 서울시 건축심의를 받았다.

구에 따르면 6월 현재 관내 주택 재건축 사업장은 총 18곳이다. 이 중 조합 구성을 마친 곳은 7곳(한강맨션아파트, 산호아파트, 왕궁아파트 등),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곳은 5곳(신동아아파트, 청화아파트 등), 추진위원회가 구성되지 않은 곳은 5곳(한남시범아파트 등)이다.

이 가운데 한강맨션아파트(이촌동 300-23 일대)와 산호아파트(원효로4가 118-16 외 2)가 사업시행계획 인가를 앞두고 있으며, 왕궁아파트(이촌동 300-11)는 최근 기부채납 등을 통해 공공임대 물량 50가구를 공급하는 쪽으로 재건축 정비계획 변경안을 확정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국토교통부의 철도정비창 개발계획 발표 등으로 용산 일대 부동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공동주택 재건축을 통해 더 쾌적하고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