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가구 중 6가구는 내 집 보유…생애 첫 집 마련엔 6.9년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6-01 15:00
국토부, '2019년도 주거실태조사 결과' 발표 자가점유율(57.7→58.0%), 자가보유율(61.1→61.2%) 상승 주택 보유하고려는 이유 '주거안정'(89.7%)이 가장 많아

[그래픽=아주경제 DB]


전국 10가구 중 6가구는 내 집에 살고,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7년을 모아야 내 집 마련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부부의 절반은 자가에 거주하고 있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6~12월 표본 6만 가구를 대상으로 2019년도 주거실태를 조사한 결과, 국민들의 주거 수준이 전반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발표했다.

전국의 자가점유율은 58.0%로 2006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자가를 보유한 가구도 2014년 58.0%에서 2019년 61.2%로 꾸준히 증가해 2006년 이후 최고치로 나타났다.

생애 최초로 주택을 마련하는 데 소요되는 기간은 6.9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7.1년에서 소폭 감소했으나, 2014년 이후 7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무주택 가구의 무주택 기간은 2018년 11.9년에서 2019년 11.2년으로 줄었다. 최저주거기준 미달가구의 비중도 2018년 5.7%에서 2019년 5.3%로 감소했다. 1인당 주거면적은 2018년 31.7㎡에서 2019년 32.9㎡로 소폭 증가하는 등 주거 수준이 향상됐다.

월세에서 전세나 자가로, 혹은 전세에서 자가로 이동하는 주거 상향이동 가구 비중(28.6%)은 하향이동하는 가구(8.2%)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주택보유 의식은 84.1%로 대부분 주택이 꼭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는 2018년도(82.5%)보다 증가한 수치다.

특히 가구주의 연령이나 가구의 소득이 높을수록 주택보유 의식이 높게 나타났다. 주택보유 의식이 40대 미만은 76.9% 수준이었으나 점차 증가해 60세 이상은 89.2%에 달했다.

주택을 보유하고자 하는 이유는 '주거안정'이 89.7%로 가장 많았고, '자산증식'(7.1%), '노후생활자금'(3.3%) 순으로 응답했다.

또한 신혼부부 2가구 중 1가구는 자가에 거주(49.3%)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세가구 비중(31.6%)은 일반가구(15.1%)에 비해 높은 편이다.

주거이동률(최근 2년 내 현재주택 거주가구 비율·61.9%)은 전년(65.0%)보다 낮아져 한 집에 머무는 기간이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부부 가구의 최저주거기준 미달가구 비중(3.9%)은 일반가구(5.3%) 대비 낮은 편이었다. 1인당 주거면적(24.6㎡)은 일반가구(32.9㎡)에 비해 작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신혼부부 평균 가구원 수가 상대적으로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신혼부부가 가장 필요로 하는 주거지원으로는 '주택 구입자금 대출지원'(47.1%)과 '전세자금 대출지원'(28.0%)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가구주 연령이 만 65세 이상인 고령가구는 소득활동이 많지 않아 일반가구보다 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대부분 자가에 거주(76.9%)하고 있어 임대료 및 대출금 상환이 부담된다고 응답한 가구의 비중(45.7%)이 일반가구(65.0%)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30년 초과 노후주택에 거주하는 비중(35.1%)이 일반가구(16.8%)보다 높으나, 최저주거 미달가구의 비중(3.9%)은 일반가구(5.3%)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가장 필요로 하는 정책지원은 '주택 개량·개보수 관련 현물 및 자금 대출지원'(26.5%)이 꼽혔으며, '주택구입자금 대출지원'(18.2%)도 높게 나타났다.

국토부 측은 "이번 주거실태조사 결과, 실수요자 중심의 시장관리와 공공임대주택 확충 등 주거복지 정책의 효과가 점차 가시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향후 주택시장 안정 기조가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실수요자 보호와 투기수요 근절, 양질의 주택공급 확대정책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