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SK텔링크 중고폰 사업 42억원에 인수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5-30 21:50
SK네트웍스가 SK텔링크의 중고폰 사업을 인수해 리사이클 활성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확대에 나선다.

30일 SK네트웍스는 SK텔링크와 중고폰 사업 양수도 계약을 체결하고, 42억원에 SK텔링크가 운영해온 국내 사업 및 베트남 법인 일체를 양수키로 했다고 밝혔다. 금번 사업 양수도 관련 절차는 오는 7월 1일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정보통신유통사업자로서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선도적인 가치를 제공하고 사회적 가치를 배가시킬 수 있다는 점, 글로벌 사업 확장 가능성 등을 고려해 이번 인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로써 SK네트웍스는 현재 전국 400여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운영 중인 중고폰 무인 매입기 '민팃ATM'의 거래 채널을 늘릴 수 있게 됐다. 또한 베트남 시장을 발판으로, 휴대폰 제조사 및 유통점과 제휴를 통한 글로벌 중고폰 유통사업 확장 기반을 마련했다.

SK네트웍스는 자사의 정보통신기술(ICT) 유통·마케팅 역량 및 디지털 기술력을 바탕으로 정보통신유통사업 본연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리사이클 생태계 조성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SK네트웍스 무인 중고폰 매입기 '민팃ATM' [사진=SK네트웍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