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마감]미중 관계 악화 속 혼조세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5-29 16:47
중국, 인민은행 유동성 공급으로 가까스로 상승 일본, 미중 관계 불확실성 고조되면서 약보합
29일 아시아주요국 증시가 혼조세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8.42포인트(0.18%) 하락한 2만 1877.89에 거래를 마감했다. 토픽스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13.67포인트(0.87%) 하락한 1563.67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지배력 강화를 핵심으로 하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제정한 것을 둘러싸고 미중 관계가 한층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악재로 작용했다.

반면 중국 증시는 상승세를 보였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13포인트(0.22%) 상승한 2852.35로 장을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92.58포인트(0.87%) 오른 1만746.08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지수는 31.70포인트(1.54%) 급등한 2086.67로 장을 닫았다.

인민은행이 나흘 연속 유동성 공급에 나서면서다. 인민은행은 이날 단기 유동성 조절 수단인 7일물 역레포(역환매부채권)을 통해 시중에 3000억 위안(약 51조70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순공급했다. 이로써 이번주 인민은행이 시중에 공급한 유동성만 6700억 위안 규모가 됐다. 앞서 인민은행은 26일과27, 28일 각각 100억, 1200억, 2400억 위안의 유동성을 공급한 바 있다.

중화권 증시도 약세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03포인트(0.02%) 하락한 1만942.16으로 장을 마감했다. 홍콩 항셍지수도 현지시간 오후 3시 46분 기준 199.76포인트(0.86%) 하락한 2만2935선에서 움직이는 중이다. 
 

아시아증시 마감[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