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發 부정선거의 증거, 'follow the party' 무슨 뜻?

우한재 기자입력 : 2020-05-22 09:06
"제보 받은 것. 하지만 출처는 밝힐 수 없다"

4·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하는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제기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주장한 'follow the party' 문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경욱 의원은 이를 근거로 중국 해커의 전산 조작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앞서 민 의원은 21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는 일정 기간 보관되어야 한다"며 "파쇄되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전산조작 의혹에 대해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세상을 다 속인 줄로 알고 뿌듯했을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 그걸 알아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이 주장하는 부정선거의 증거. 전산 자료를 2진법으로 풀고 0을 붙이니 위와 같은 문구가 나왔다고 한다. [사진=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민 의원이 조작의 증거로 내세우는 것은 다름 아닌 '2진법 암호 코드'. 현재 이에 대한 내용은 민 의원의 페이스북에 업로드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이하 요약)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달라."

"(해커가 남긴) 지문을 살펴보니 'follow the party'라고 나왔다. 중국 공산당 구호가 '영원히 당과 함께 가자'인데, '영원'을 빼면 'follow the party'가 된다"며 중국 해커의 조작 가능성 의혹을 제기했다.

"천재 해커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만든 것을 다빈치코드처럼 누가 발견한 것."

"'팔로우 더 파티' 외에 영어로 된 문장이 하나 더 나온다. 그것도 (부정선거의) 큰 단서가 될 것이다. 다음 기회에 발표하겠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이 구속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 "(투표용지 유출과 관련해) 공범 또는 교사범 이런 식으로 부를 수도 있다는 변호인들의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익제보자는 위험을 무릅쓰고 얘기하는 사람인데, 이런 사람들 때문에 사회가 발전하므로 신분이 보장돼야 한다"며 "공익제보를 받을 수 있는 접수자 유형이 있는데 목록 중 첫 번째가 국회의원"이라고 말했다.

또 "국회의원으로서 제보를 받았고 그 목적에 맞게 밝힌 것"이라며 "공익제보자를 보호하도록 법률로 정하고 있고 신분을 밝히면 처벌 받는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