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5개 개도국에 한국산 방역물품 전달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5-21 18:21
한국수출입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발도상국에 방역장비와 진단키트 등 3억5000만원 상당의 한국산 방역물품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수은의 이번 지원은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과 협력해 진행된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이날 서울 중구 KOFIH를 방문해 추무진 이사장에게 방역물품 구매를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대상 국가는 라오스·캄보디아·가나·탄자니아·에티오피아로, 5개 국가 모두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의 중점협력국이다. EDCF는 개도국의 산업화 및 경제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1987년 설립된 유상원조기금이다.

수은의 후원금으로 KOFIH가 방역복과 검사장비 등을 구매하면 5개 개도국에 주재하고 있는 수은과 KOFIH 직원들이 현지에서 직접 물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방 행장은 "많은 개도국이 진단장비 부족 등으로 코로나19 대처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지원이 대상 국가들의 코로나19 극복과 함께 한국 방역 시스템의 우수성을 알리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수은은 자체 수출능력이 부족한 국내 자동차부품 및 소재·부품·장비 중소·중견 업체를 대상으로 다음 달부터 2022년까지 총 1조원의 금융 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포스코인터내셔널 및 서울보증보험과 공동으로 금융지원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수은 관계자는 "앞으로 다른 업종으로도 수출 중소·중견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작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오른쪽)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에서 추무진 KOFIH 이사장에게 3억5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수출입은행]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