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건건] '금품 노렸다가...' 승용차 절도 중고생 5명, 경찰 검거

김한상 기자입력 : 2020-05-21 09:50
열쇠가 보관된 승용차를 훔쳐서 타고 다닌 청소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연합뉴스]


광주 광산경찰서는 특수절도 등 혐의로 A군 등 14∼16세 중·고생 5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A군 등은 지난 3월 20일 오전 10시 30분께 광주 광산구 한 산업단지 도로에 주차된 아반떼 승용차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잠금장치가 풀린 자동차에 보관된 금품을 노리다 주인이 열쇠를 두고 간 승용차를 통째로 훔쳤다.

운전면허 없이 승용차를 몰고 전남 화순군 화순읍까지 30㎞가량 이동했다.

A군 등이 버리고 간 승용차는 경찰에 발견돼 주인에게 돌아갔다.

경찰은 도주 경로와 인적사항 등을 파악해 이들을 차례로 검거했다.

만 14세 미만인 형사미성년자 기준 연령을 넘긴 이들은 처벌을 받게 된다.

범행을 주도했다고 알려진 A군은 다른 절도 행각이 드러나 구속된 상태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를 파악해 사건을 검찰로 넘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