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개발 기대에 원·달러 환율 7원 하락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5-19 16:13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에 원·달러 환율이 1220원대 중반으로 내려왔다.

1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이 전일 대비 7.1원 내린 1225.3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7.9원 내린 1224.5원에 개장해 장 초반 1221원대까지 내려갔으나, 이후 상승 반전해 오후 들어 1225~1226원 부근에서 등락했다.

주요국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속도가 붙으며 위험자산 기피 심리가 완화하며 환율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도 이날 2.3% 급등하며 원화값 상승(환율 하락)을 부추겼다.

앞서 간밤에는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모두 3% 이상 급등 마감했다.

다만 오후에 위안·달러 환율이 7.12위안대로 올라가며, 원·달러 환율도 이에 연동돼 낙폭을 줄였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