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3년간 혁신성장 기업에 20조원 금융지원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4-26 09:00
올해 6조3200억원 지원...1분기 2조6340억원 여신공급
우리금융그룹이 향후 3년 동안 혁신성장 기업에 20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에 나선다. 올 한해에는 6조3200억원을 지원한다. 우리금융은 혁신금융추진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수립했다고 26일 밝혔다.

지원은 여신 공급과 투자를 통해 진행된다. 여신 부문에서는 올해 기술금융 5조8000억원, 동산금융 2000억원 등 총 6조원을 지원하며, 3년 동안 18조6000억원을 집행한다. 투자 부문은 올해 직접투자(200억원)와 간접투자(3000억원)를 합해 총 3200억원을 공급하며, 3년간 1조3000억원 투자에 나선다.

앞서 지난 1분기 우리금융은 혁신성장 기업에 2조6340억원의 여신을 지원했다. 특히 지식재산권(IP)을 포함한 동산금융에 1010억원을 공급했다. 올해 지원 목표액(2000억원)의 50%를 넘는 수준이다. 기술금융에도 2조5330억원을 지원하며 연간목표액(5800억원)의 절반에 가까운 성과를 냈다.

투자지원은 대상기업 공모에 나섰으며 현재 131개 업체가 신청했다. 이달 말 대상 기업 선정을 완료해 업체당 최대 10억원 규모로 투자를 집행한다. 우리금융은 지난해 연간목표액(2200억원)의 138%에 달하는 3040억원을 혁신기업에 투자한 바 있다.

이밖에 동산담보대출 활성화를 위해 우리은행 본점에서 담보 사전평가를 대행하는 등 여신제도 개선에 나선다. 핀테크 기업을 지원하는 '디노랩(Digital Innovation Lab) 통합센터'를 출범시킨다. 센터는 기존의 초기창업 기업 중심의 '위비핀테크랩'과 성장 가능성이 큰 스타트업을 위한 '디벨로퍼랩'을 통합한 조직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언택트(비대면)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혁신 기업을 대상으로 협업과 투자를 확대하고,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