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오거돈, 파렴치하고 끔찍... 총선과 연계성 밝혀야"

강일용 기자입력 : 2020-04-23 21:07
미래통합당이 23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성 공무원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것에 대해 "여성 인권과 보호를 최우선으로 한다는 민주당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날 김성원 통합당 대변인은 "현역 광역단체장이 자신의 입으로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자진 사퇴하는, 보고도 믿고 싶지 않은 일이 벌어졌다"고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 출신 인사들의 성 관련 문제는 비단 이번만이 아니다. 과거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미투' 사건,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 김남국 국회의원 당선인의 성 비하 팟캐스트 출연 논란 등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오 시장도 불과 6개월 전 또 다른 미투 의혹이 불거졌던 전례가 있다. 당시 오 시장은 이를 '소도 웃을 가짜뉴스'라고 항변했다. 성추행 이후 오 시장의 행보는 파렴치를 넘어 끔찍하기까지 하다. 주변 사람을 동원해 피해자 회유를 시도한 것도 모자라 자신의 사퇴 시점을 총선 이후로 하겠다는 제안까지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 사건을 덮기 위해 정치적 술수가 들어가 있는지 명명백백히 살펴봐야 한다. 총선 이후 사퇴가 개인의 결정인지, 그 윗선의 누군가와 모의를 한 건지 밝혀내야 한다. 이는 피해자의 인권마저 정치적 계산에 이용하고, 끝까지 부산시민과 국민을 우롱하고 속이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주환 통합당 부산시당 수석대변인도 "어제 검찰이 전형적인 탐관오리의 모습이라며 유재수 전 부시장에 징역 5년을 구형한 것에 이어 오늘 오 시장의 성추행 사건은 다시 한번 부산 시민들에게 분노와 수치를 안겨주고 말았다"고 논평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사진=연합뉴스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