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美 경제재개 놓고 균열↑…2차 확산 공포는 여전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0-04-19 17:34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로 "3개 주 해방하라" 부추겨 공화당서도 '이르다' 불안…주지사 권한 침해 논란도
코로나19 이후 경제 재개 시점을 놓고 미국 내 균열이 심화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안한 5월 1일도 이르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이보다 더 이르게 경제 활동 재개를 발표한 주도 있다.

일사불란하지 못한 움직임 속에 증가세가 다소 둔화한 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이하 현지시간)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다음 주부터 일부 주(州)가 코로나19 확산 억제 규제 중 일부를 해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텍사스와 버몬트주 내 일부 사업장 영업이 20일 다시 시작되고, 몬태나주 역시 24일부터 규제가 해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정점을 지났다는 긍정적 징후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16일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 활동 재개와 관련해 3단계 정상화 방안을 골자로 한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지침을 발표했으나, 구체적인 시기나 방법은 밝히지 않았다.

코로나19 경제 재개 시기와 방법을 결정하는 것은 주지사들의 권한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다음날인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미네소타를 해방하라!” “미시간을 해방하라!” “버지니아를 해방하라. 수정헌법 2조를 구하라!”라는 메시지를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버지니아의 경우 총기 규제와 관련된 수정헌법 2조까지 거론하면서 주 정부를 압박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 랠프 노덤 버지니아 주지사는 최근 새로운 총기 규제 조치를 도입한 바 있다.

게다가 미네소타·미시간·버지니아는 모두 민주당 주지사들이 있는 곳이다.

그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메시지는 현재 미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봉쇄 조치 반대 시위를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도 받았다.

최근 미국에서는 텍사스를 비롯해 인디애나, 미시간, 버지니아주 등 여러 지역에서는 봉쇄 조치 해제를 요구하는 시위가 잇따라 벌어지고 있다.

시위대 중 일부는 미국 정부 내에서 코로나 대응을 맡은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을 해임하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시위대는 경제 봉쇄로 인한 경제적 피해로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면서 봉쇄를 풀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런 시민의 반발로 텍사스, 미네소타, 버몬트주 일부는 오는 20일부터 단계적으로 조기 경제재개를 검토하고 있다고 CNN 등 현지 언론은 전했다.

그러나 이런 이른 봉쇄 완화 움직임에 대한 경고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미시간주 간호사 협회는 시위대를 향해 성명을 내고 "최전선에서 코로나19와 맞서 싸우는 의료진들과는 정반대 메시지를 보내지 말라"면서 집에 머물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일부 주에서는 경제 재개의 움직임을 보이지만, 공화당 내부에서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18일 보도했다.

공화당 소속인 브라이언 캠프 조지아 주지사를 비롯해 빌 리 테네시 주지사 등도 경제 재개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WP는 강조했다. 신문은 "일부 공화당 주지사는 자신의 주에서 인기를 누리는 대통령에 대한 충성심과 의학 전문가들의 조언 사이에서 균형을 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내 경제활동이 급속도로 위축돼 4월 실업률은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주요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오는 2분기 중 미국의 실업률이 최대 20% 가까이 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 켄터키주의 주도 프랭크퍼트의 주 의사당 앞에서 지난 15일(현지시간) 주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발령된 사업체 폐쇄 등 봉쇄 조치에 항의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