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셧다운' 한달 더 한다…5월까지 국내선 운항 중단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4-17 16:23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결국 '셧다운' 기간을 한달 더 연장하기로 했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이날 김포·청주·군산∼제주 노선의 모든 운항을 다음달 28일까지 중단한다고 공지했다. 국제선은 오는 6월 말까지 모든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24일부터 국적 항공사 중 처음으로 전 노선에 대해 한달 간의 '셧다운'에 돌입했다.

이스타항공 내부적으로 아직 국내선 여객 수요가 충분히 회복되지 않은 데다 국내선 단가 자체가 낮은 만큼 운항을 재개하기보다는 셧다운하는 편이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이달 초 국내 여객조업을 담당하는 자회사 이스타포트와의 계약도 해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이스타항공은 임직원의 2월 급여를 40%만 지급한 데 이어 3월에는 아예 급여를 지급하지 못했다. 전체 직원의 18% 수준인 300명 내외의 인력을 구조조정하기로 하고 희망퇴직을 진행 중이다.
 

[사진 = 이스타항공 제공 ]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