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코이카, 과테말라 경찰에 마스크 1만장 기부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4-09 17:24
'코로나19' 여파 행사 취소·축소로 절감된 예산 사용
코이카(KOCIA·한국국제협력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관련 국제협력 일환으로 8일(현지시간) 과테말라시티에 있는 과테말라 경찰청에 마스크 1만장을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코이카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과테말라 경찰에 마스크를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코이카에 따르면 과테말라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난달 17일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오는 5월 4일까지 이동제한과 야간 통행금지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과테말라의 확진자 수는 이날 기준 87명이다.

이런 상황에서 과테말라 경찰청은 질서유지뿐만 아니라 자가격리자와 코로나19 지정병원을 지원하고 취약계층 물품을 수송 등에 앞장서고 있다. 그러나 마스크 물량 부족 등으로 14명의 경찰관이 의심환자로 격리상태에 있는 등 도움이 필요한 상태다.

코이카 초청 한국 연수에 참여 후 개발협력사업(ODA)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온에르빈 마옌 경찰청장이 코이카 측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코이카는 마스크를 생산하는 현지 한인 업체(약 160여개)에 주문해 이날 과테말라시티 소재 경찰청에 전달했다.

마스크 지원 비용은 세미나나 공유회 등 예정됐던 행사가 코로나19로 취소 혹은 축소됨에 따라 절감된 예산으로 마련됐다.

전달식 참석한 마옌 경찰청장은 “과테말라의 상황이 어려울 때마다 도움을 아끼지 않은 코이카에 감사하며 한국과 함께 연대해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전달된 마스크는 방역작업을 수행 중인 경찰과 그들의 자녀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코이카는 “이번 마스크 기증을 통해 현지 영세업체와 상생하는 모델을 구축하게 되었다”며 “해당 업체들은 부활절 휴일에 숨통을 틔우게 되었다”고 전했다.
 

코이카는 8일(현지시간) 과테말라시티에 있는 과테말라 경찰청에 마스크 1만장을 전달했다. 기증식에서 레네 카사쏠라 과테말라 코이카 연수생 동창회장(왼쪽에서 3번째), 로니 에스피노자 과테말라 경찰청 차장(왼쪽 4번째), 강승헌 코이카 과테말라 사무소장(왼쪽 5번째)과 과테말라 경찰 간부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코이카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