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공군 병사, 선임병 대신 대학수능시험 봤다 적발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4-09 09:21
군사경찰, 공군 병사 조사 중 전역한 선임병은 민간 경찰과 공조
현역 병사가 선임병의 부탁으로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리 응시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9일 군 당국에 따르면 공군 모 부대에 근무하는 A 병사는 지난해 11월 14일 서울 시내 한 사립고등학교 수능 고사장에서 당시 선임병(현재 전역) B씨를 대신해 시험을 봤다.

수험표에는 A 병사가 아닌 B씨의 사진이 붙어 있었지만, 감독관의 신분 확인 절차에서 적발되지 않았다.

이번 사건은 지난 2월 11일 국민신문고의 공익제보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되면서 알려졌다. 서울시 교육청은 관련 제보를 넘겨받아 조사를 벌인 뒤 지난 2일 군사경찰에 고발했다.

공군 측은 "현 사안은 군사경찰이 조사하고 있고,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군사경찰은 A 병사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지난달 12일 전역한 B씨에 대해서도 민간 경찰과 공조해 조사할 계획이다.

A 병사는 군사경찰 조사에서 대리시험 대가로 금품을 받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