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평택·오산 이어 동두천 주한미군 기지도 뚫렸다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4-08 15:21
주한미군 확진자 21명으로 늘어
경기도 동두천시 미군기지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주한미군 관련자로는 21번째다.

주한미군사령부는 8일 페이스북을 통해" 동두천 캠프 케이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확진자 감염 경로와 접촉자들의 동선을 추적 중이다. 확진자가 방문한 곳은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주한미군 측은 "추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동두천 미군기지.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