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라이브 강의? IPTV·케이블TV·위성방송만 있으면 시청 준비 끝

강일용 기자입력 : 2020-04-05 12:00
EBS 라이브 강의, 전국 유료방송사에서 실시간 송출
정부가 4월 6일부터 진행되는 EBS 라이브 강의를 포함한 초·중·고등학생 학년별 학습콘텐츠를 모든 유료방송사(IPTV, 케이블TV, 위성방송)에서 실시간으로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IPTV 3사(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케이블TV, 위성방송 등 모든 유료방송을 시청 중인 국민이라면 누구나 별도의 추가비용 없이 EBS 온라인 강의를 들을 수 있게 됐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이번 결정은 과기정통부, 교육부, 유료방송사, EBS가 코로나19로부터 학생을 보호하고 온라인 개학의 성공을 목표로 한마음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전국 가구의 93%가 이용 중인 유료방송을 통해 EBS 온라인 강의를 제공함으로써 각 가정에서 인터넷과 TV를 병행해 온라인 수업을 듣는 학생과 학부모의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료방송을 통한 EBS 온라인 강의는 전국 학교의 정상 등교 전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유료방송 별 채널번호는 EBS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료방송 학년별 EBS 온라인 강의 방송채널 현황.[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