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기침' 한번에 마카오 초토화…카지노 매출 80% '뚝'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4-02 15:07
3월 마카오 카지노 매출 4610억원...시장 전망치 부합 1분기 매출 60%↓...분기별 매출로 2009년 3분기래 최저 IB "카지노 매출, 앞으로 비슷하거나 하나도 없을 수도" 마카오 정부, 지원금 확대...22억→71억 파티카
마카오 경제를 지탱하는 주축인 카지노 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최악의 봄'을 맞고 있다. 마카오 카지노 매출이 두 달째 80% 가까운 부진을 이어가고 있다. 

2일 홍콩 명보는 마카오 도박감찰협조국을 인용해 3월 마카오 카지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9.7% 급감한 52억5700만 파타카(약 4607억원)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80~82% 하락을 예상한 전문가 전망치에 부합한다.  

이로써 올해 1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0% 줄어든 304억8600만 파타카로 집계됐다. 분기별 매출로는 2009년 3분기 이래 최저치다.
 

지난 1년간 마카오 카지노 매출액 추이. [자료=마카오 도박감찰협조국]

이는 지난 2월 코로나19 여파로 카지노장이 2주간 문을 닫은 영향 때문이다. 지난 2월 5일 마카오에서 발생한 9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카지노 업계 종사자로 확인되면서 마카오는 2주간 41개 카지노 사업장을 전부 폐쇄했다. 지난 2018년 태풍 피해로 33시간 운영을 중단한 이후 두 번째로 카지노 영업이 중단된 것이다.

3월부터 카지노 영업을 어렵사리 재개했지만, 전체 고객의 90%를 차지하는 중국 본토 주민들의 방문이 크게 줄어들면서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이에 글로벌 투자은행(IB)은 현 상황으로 봐선 마카오 카지노 매출이 계속 떨어져 마카오 경제가 단시간 내 회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시티은행은 마카오 내 해외 역유입 사례가 급증하면서 마카오 경제에 미치는 충격이 장기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4월 매출은 3월보다 더 쪼그라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시티은행은 4월 카지노 매출이 전년 동비 94% 하락한 15억 파타카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했다. 

또 마카오 당국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외국인과 비거주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해외여행 이력이 있는 중국 본토인과 홍콩인, 대만인 등의 출입도 추가로 금지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카지노 매출도 다시 회복되기 어려울 전망이라고 전했다. 

JP모건 역시 "이동 제한령이 철회되기 전까지 마카오 카지노 매출은 앞으로도 비슷한 수준이거나 아예 없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5월부터 중국이 점진적으로 입경 금지 조치를 철회할 움직임이 보인다면서 올해 여름 전에는 카지노 매출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마카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마카오는 전체 세수에서 카지노 산업이 80%를 차지할 정도로 카지노 산업에 대한 지역 경제 의존도가 높다. 하지만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중국 경기 둔화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지난해 12월 마카오 방문과 관련된 중국 당국의 여행 제한 조치 등의 여파로 카지노 업계에 불황의 그림자가 드리우며 마카오 전체 경제도 타격을 입었다.

경기침체 우려가 커진 마카오 정부는 경기 부양을 위해 지원금을 확대했다. 앞서 내놓은 지원금 22억 파타카를 71억 파타카로 확대하고,  4월1일부터 6월19일까지 모든 마카오 영주권자에게 1인당 1만 파타카를, 비영주권자에게는 6000파타카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 밖에 전기세와 수도세 감면 기간을 늘렸다. 수도세의 경우 6월까지 면제, 7~8월 두 달간 수도세는 매달 3000파타카 한도내에서 절반 이상 할인된다. 전기세도 마찬가지로 매달 1만 파타카 내에서 할인 혜택을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최근 코로나19가 유럽과 중동 지역에서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면서 귀국하는 여행객을 통해 바이러스가 다시 유입되자 마카오는 확산을 막기 위해 빗장을 굳게 걸어 잠갔다. 최근 14일 이내 해외여행을 다녀온 중국 본토인은 물론, 홍콩·대만 시민들의 입경을 25일부터 금지했다. 

1일 0시 기준 중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36명 증가한 8만1554명으로 집계됐다. 마카오에서는 현재까지 41명으로 늘어났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