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3.1원 오른 1230.5원 마감

윤동 기자입력 : 2020-04-01 16:32
원·달러 환율이 상승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해 각국 중앙은행이 정책을 내놓고 있으나 여전히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한 것으로 풀이된다.

1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3.1원 오른 1230.5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2.4원 오른 1219.8원으로 출발했으나 상승폭이 커졌다.

이는 코로나19 관련 우려가 더 커진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도널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의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놓고 "매우, 매우 고통스러운 2주가 될 것"이라고 발언하면서 우려감이 점점 더 커지는 분위기다.

같은 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글로벌 달러 유동성을 강화하기 위해 해외 중앙은행과 미 국채를 담보로 한 환매조건부채권 거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로서는 안전자산 선호 심리를 제어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