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외교부 "이란 등 14개국 인도적 지원 결정…진단키트 121개국 요청"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4-01 15:41
對이란, PCR 검사기·분무형 소독기 등 지원 승인…진단키트, 검토 중 14개국 600만 달러 인도적 지원…추가 4개국 100만 달러 지원 검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이란에 대한 200만 달러(약 24억5040만원) 상당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1일 기자들과의 비공식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관련) 인도적 지원 요청이 많다”며 55개 나라에서 한국에 인도적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히며 이같이 전했다.

이 당국자는 “(55개국에는) 수출과 (인도적 지원을) 동시 요청한 국가가 포함된 숫자”라며 “정부로서는 (요청 국가의) 피해 규모, 보건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원이 시급한 국가 위주로 진단키트 등 여러 가지 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대부분이 국가가 인도적 지원 사실 공개를 원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국가명 공개는 어렵다고 했다. 당국자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아시아 5개국, 중남미 3개국, 아프리카·중동 6개국 등 총 14개국에 총 600만 달러(약 73억7580만원) 규모의 방역 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란에는 유전자증폭(PCR) 검사기 2대, 분무형 소독기 500대를 이번 주중에 전달할 예정이다. 최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친서를 보내 지원을 요청한 진단키트는 현재 지원 여부를 검토 중이다.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코리아국제평화포럼 등 사회단체 회원들이 미국의 대이란 제재 해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코리아국제평화포럼은 주한 이란대사관과 면담을 통해 미국의 제재로 이란이 의약품과 코로나19 진단키트, 의료장비 등을 구입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사진=연합뉴스]


당국자는 “(인도적 지원을 결정한) 전체 14개국 외에 기존에 소소하게 지원하던 국가들이 있다”며 “(이들 국가에는) 소규모 국제개발협력(ODA) 방역으로 돌려서 지원하고 있다. 총 4개국으로 지원규모는 100만 달러다. 평균 25만 달러 정도의 금액이 지원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리하면 정부는 이미 14개국에 대한 6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이미 결정했고, 추가로 4개국에 대한 100만 달러의 지원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다.

당국자는 “추가로 4개국 100만 달러 지원 검토는 금액이 많지 않아서 그렇게(지원 결정이) 될 것”이라며 “(인도적 지원이 결정된 국가는) 이란을 포함해 총 18개국”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인도적 지원은 국내 방역물품 수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마스크 등 국내 방역물품이 부족한 상황에서 다른 국가에 무리하게 지원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일부 지적을 인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당국자는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모르지만, 예산이 허락되면 추가 지원도 열어 놓고 있다”며 정부는 범세계적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글로벌 협력에 협조하고 있다는 점을 재차 언급했다.
 

지난달 27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관계자들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의 C-17 글로브마스터 수송기에 루마니아로 향할 한국산 방호복과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전 로돌포 솔라노 코스타리카 외교장관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솔라노 장관은 최근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에서 역내 회원국에 대한 공급을 위해 한국산 진단키트 구매를 추진하고 있다며, 한국산 방역물품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한국 내 수요를 고려해 여력이 닿는 대로 코스타리카와 진단키트 지원 방안 등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같은 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전 세계 121개국에서 한국산 진단키트 협조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지구상에 있는 유엔 회원국이 190여개라고 하면, 살 만한 나라들은 다 요청을 하고 있다”며 수출 요청 35개국, 인도적 지원 요청 31개국, 수출과 인도적 지원 혼합 요청 24개국, 민간 차원 요청 31개국이라고 부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