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타다금지법 의결·공포…법률안 60건 등 처리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3-31 15:27
국무회의서 결정…을지훈련 대비 전시법령안도 통과
이른바 ‘타다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 공포안’이 3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정부세종청사와 영상회의 방식으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 공포안 등 법률 공포안 60건 △전시 재정·경제에 관한 임시특례법 등 전시법령안 11건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등 대통령령안 14건 △2020년도 일반회계 일반예비비 지출안 등 일반안건 3건이 심의·의결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여객자동차운수법은 지난해 3월 택시와 카풀의 사회적 대타협 후속 조치로서, 스마트폰 앱 등 플랫폼을 활용한 다양한 여객운송사업이 출시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부대변인은 “플랫폼 사업자가 차량·운전자를 확보해 직접 운송하는 ‘플랫폼 운송사업’ 허가제, 택시와 소비자를 중개하는 ‘플랫폼 중개사업’ 등록제가 도입된다”면서 “택시 업계의 혁신과 서비스 개선의 토대가 되고, 택시·모빌리티 업계가 상생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창업기업 조기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기관이 이들 기업의 제품을 우선 구매할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하는 ‘중소기업창업 지원법 일부개정법률 공포안’도 의결됐다.

전시법령안 11건은 올해 을지태극연습에 앞서 관련 법령을 정비하려는 차원이다. 정부는 그간 매년 을지태극연습 이전에 전시법령안 중 변경사항을 정비하고, 을지태극연습 시 이를 반영해왔다. 전시법령안은 유사시 즉각 공포·시행할 수 있도록 평시에 마련하여 국무회의 심의 후, ‘대통령 재가 대기 상태’로 보관된다.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은 지난해 12월 개최된 ‘지역건설 경제활력대책 당정협의’의 후속조치다. 이 안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 시 지역의무공동도급제를 도입하려는 취지다.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 중 기획재정부 장관이 고시하는 사업의 경우, 해당 공사 소재지 지역 업체가 공동수급체에 반드시 포함되게 된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의 경우 재난관리기금 용도를 확대하고 의무예치금액 사용을 허용하고자 하는 것이다. 지방자치단체장은 코로나19 재난을 관리하는 데 재난관리기금 및 의무예치금액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다음달 1일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 시행에 따른 포항지진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지원단을 운영하는 데 필요한 경비 16억7800만원을 ‘2020년도 일반회계 일반예비비’로 지출키로 했다.

이밖에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비 투·개표소 방역 및 방역물품 지원에 필요한 경비 175억7000만원과 마스크 생산업체 고용보조금 지원에 필요한 경비 15억6800만원을 ‘2020년도 일반회계 목적예비비’에서 지출키로 했다. 공적판매처 80% 이상 출고의무 부과 등에 따른 마스크 생산업체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서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