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울 신규환자 19명 중 해외 유입 14명…누적 확진자 391명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3-28 13:20
완치돼 퇴원 93명…298명은 치료 중
 

지난 25일 오후 서울 중구 방산시장에서 상인연합회원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방산시장 상인연합회원 및 중구청 관계자들은 시장 일대를 방역하며 살균소독제 배부 및 홍보캠페인을 실시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시가 27일 0시부터 28일 오전 10시까지 34시간 동안 방생한 신규 확진자 19명 중 해외 직접 접촉으로 감염된 인원은 14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는 28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391명으로 집계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서울 발생 누적 확진자 391명 중 93명은 퇴원했고, 298명은 격리돼 치료를 계속 받고 있다.

신규 확진자 중 5명이 강남구에서 발생했으며, 중랑구에서 2명, 중구, 성북구, 도봉구, 서대문구, 마포구, 구로구, 금천구, 영등포구, 관악구, 송파구, 강동구에서 1명씩이 나왔다. 나머지 1명은 서울에서 검사를 받은 경기 광명시 거주자로 확인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