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상현동서 코로나19 확진환자 1명 추가 발생

(용인)김문기 기자입력 : 2020-03-28 13:04
용인-27, 29번 부부 모친…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 이송

코로나 바이러스[사진=아주경제DB]


용인에서 47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용인시는 28일 수지구 상현1동 성원상떼빌3차아파트 Az모씨(여· 77세)가 GC녹십자의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z씨는 지난 21일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Ai(49세·여성· 용인-27번)씨의 모친이다. 22일엔 Ai씨의 남편이 양성 판정을 받아 용인-29번 확진환자로 등록됐다.

시에 따르면 용인-29번 확진환자는 지난 11~14일 필리핀 마닐라로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Az씨는 자가격리중 27일부터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나타니 수지구보건소에서 자택으로 출장을 나가 검체를 채취했다. 함께 검체를 채취한 손녀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Az씨를 Ai씨 부부(용인-27, 29번)가 입원해 있는 경기도의료원 의정부 병원으로 이송하고 자택 내부를 방역소독했다.

시는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관의 구체적인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범위 내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알릴 방침이다.

이날 오전 8시 기준 용인시의 코로나19 확진환자는 관내 등록 47명, 관외등록 14명 등 총 61명이 됐다. 이 가운데 12명이 완치돼 격리 해제됐고 228명이 검사를 받는 중이며, 318명이 자가격리 됐거나 능동감시를 받는 중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