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국산 진단키트 신뢰할 수 없어"...스페인서 사용 중단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3-27 14:40
중국산 진단키트 정확도 30% 미만...스페인 보건당국, 제품 교체 요청
스페인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중국산 진단 키트'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했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인 정부가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코로나19 검사 키트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스페인의 전염병 및 임상 미생물학협회(SEIMC)는 중국 기업인 선전 바이오이지 바이오테크가 개발한 속성 진단 키트의 정확도가 30% 미만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협회는 검사 키트 감도가 80% 이상은 돼야 하는데 중국산 키트는 30% 정도에 머무는 데 그쳤다는 것이다.

키트 신뢰성에 문제가 생기자 마드리드 시 정부는 제품 사용을 즉각 중단했고 스페인 보건당국은 바이오이지에 제품을 교체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바이오이지는 이 제품들의 정확도가 80%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의 스페인 마드리드의 보건 관계자는 "음성 결과가 터무니없이 많이 나오고 있어 이 검사는 가치가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반면 중국 측은 진화에 나섰다. 스페인 주재 중국대사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바이오이지 키트는 중국 보건 당국의 승인을 받은 제품이 아니고 중국 정부가 스페인에 보낸 의료용품에도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일파만파 확산하는 가운데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진단 키트에 문제가 발생하자 스페인 정부에서는 책임 공방이 벌어졌다. 스페인 야당은 페드로 산체스 총리가 이 사태를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27일(한국시간 오전 12시 기준) 스페인에서는 5만778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스페인은 지구촌에서 4번째로 감염자 수가 많은 국가다. 사망자는 4365명에 이른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