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통화 완화 속도조절... '대출 기준금리' LPR 동결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3-20 11:19
1년물 LPR 전달과 동일한 4.05% 동결 5년 만기 LPR도 지난달과 같은 4.75%로 유지 이달 동결했지만 올해 점진적 인하 계속될 듯
중국이 사실상의 대출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를 동결했다.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대규모 유동성 공급 조치를 취한 만큼 통화 완화 속도 조절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대폭 인하한 것과 비교된다. 

20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년 만기 기준 3월 LPR이 전달과 동일한 4.05%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5년 만기 LPR도 지난달과 같은 4.75%로 유지됐다.

LPR은 중국 내 18개 시중은행이 보고한 최우량 고객 대출 금리의 평균치로, 중국 정부는 모든 금융기관이 LPR을 대출 업무의 기준으로 삼도록 요구하고 있다. 사실상 중국의 대출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것이다.

앞서 시장에서는 이달 인민은행의 LPR 0.05%포인트 인하 가능성을 예상했었다. 지난 달 중국이 LPR을 0.1%포인트 인하한 후에도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중국 경기 침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골드만삭스 등 기관에서는 이미 1분기 중국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기정 사실화했다. 

이에 중국은 경기하강 압력에 대응하기 위해 이달 16일 지급준비율(지준율) 인하로 시장에 5500억 위안(약 96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방출했다. 인하 폭은 0.5%~1% 포인트로, 포용적 금융 심사조건에 부합하는 은행에 한해서만 선별적으로 내렸고, 주식제 상업은행에 대해선 지준율을 1%포인트 추가로 내렸다. 뒤이어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를 통해 시중에 1000억 위안 유동성도 공급했다. MLF 금리는 동결했다. 

MLF는 인민은행이 중소기업과 농업 쪽에 대출을 장려하기 위해 3개월·6개월·1년 만기로 유동성을 공급하는 정책이다. LPR, 단기유동성지원창구(SLF), 지급준비율, 역레포(역환매조건부채권·역RP) 등과 함께 인민은행의 주요 통화정책 수단 중 하나로 꼽힌다.

인민은행이 이달 MLF 금리는 인하하지 않으면서 일각에선 LPR이 동결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었다. LPR은 1년물 MLF에 은행 조달비용, 위험 프리미엄 등을 가산해 산출하는 금리로, MLF 금리를 내리면 LPR도 인하 수순을 밟는 구조기 때문이다.

게다가 중국은 지난달 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해 이미 역레포, MLF, LPR 금리를 일제히 인하한 상황이다. 앞서 우차오밍 차이푸증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인민은행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이미 유동성 공급 등 많은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LPR을 인하할 가능성은 낮다”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통화 정책적 강도와 리듬을 볼 때 중국이 이번 달 MLF와 LPR 인하를 동결했지만 향후 점진적으로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중국 교통은행 금융연구소는 올해 중국이 LPR을 약 1.05%~2%포인트 더 인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료=중국 인민은행]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