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제한이 늘어나 인적 교류뿐만 아니라 교역과 투자 등 경제활동에도 제약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대외경제 환경이 급변하고 IMF, OECD 등 주요 기관도 세계 경제 전망을 하향 조정하고 있다"며 "국내적으로도 소비심리와 기업활동이 크게 위축되면서 내수, 생산, 수출 등 실물경제 전반의 어려움도 누적되고 가시화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6일 오전 1시를 기준으로 일본을 포함한 입국금지 국은 43개국이며 중국과 영국 등 검역강화와 격리 조치를 취하는 국가도 57개국으로 늘어났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12회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