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쟁이 현주소]② 대졸자 평균 초임 가장 높은 직종은? 보건업...이어 금융>통신 순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2-27 07:52
의사 등 고액연봉자 많은 보건업, 평균 4790만원으로 가장 높아 대·중소기업 임금 격차 가장 큰 업종 ‘전자부품 제조업’...두 배 이상
대학 졸업 후 초임 연봉이 가장 높은 업종은 의사 등이 포함된 보건업으로 약 4790만원 수준이었다. 대졸자 평균 초임만으로 보면 보건업에 이어 금융 및 보험 관련 서비스업(금융서비스업), 통신업 순으로 높았다.

고용노동부의 임금 직무 정보 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보건업에 종사하는 대졸 평균 초임은 4789만 2000원으로 나타났다. 상위 25%는 4386만 7000원, 하위 25%는 2310만 6000원으로 집계됐다. 상·하위 간 임금 격차는 2000만원을 웃돌았다. 중위값은 2933만 3000원이었다.

의사 등 상위에 속한 직업군이 보건업 전체 평균값을 끌어올렸고, 상·하위 간 임금 격차도 벌린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금융 서비스업 대졸 초임이 4394만원, 통신업 4283만1000원 순으로 파악됐다.

대졸자 평균 초임이 가장 낮은 업종은 사회복지 서비스업(2377만8000원)이었다. 이중에서도 창작, 예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의 대졸 평균 초임은 2472만8000원, 음식점 및 주점업은 2591만6000원 수준에 불과했다.

500인 이상 대기업과 100인 미만 중소기업 등 기업 규모별로 임금 격차가 가장 큰 업종은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이었다.

해당 업종의 대기업 대졸 평균 임금은 1억763만원이었지만 중소기업은 5213만원에 그쳤다. 같은 업종에 학력 수준이 같아도 속한 기업 규모에 따라 임금이 두 배 이상 차이가 났다.

기업 규모별 임금 격차는 연구개발업도 마찬가지였다.

500명 이상 사업체의 평균 임금은 8546만8000원, 100명 미만 사업체는 5713만8000원으로 40% 가량 격차가 발생했다.

오계택 한국노동연구원 임금직무혁신센터 소장은 “같은 업종에 일부 고액 연봉자가 분포할 경우 전체 임금 평균을 견인해 높게 집계될 수 있다”며 “산업별 업종의 특성에 따라 다르겠지만 대체로 기업 규모에 따라 임금 격차가 크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임금 직무 정보 시스템[자료=고용노동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