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논현동 성암빌딩 1600억원에 매각

서민지 기자입력 : 2020-02-26 11:56
오는 4월29일 한양건설에 매각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서울 논현동에 있는 자사 보유 성암빌딩을 1600억원에 한양건설에 매각한다고 26일 공시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처분금액은 자산총액 대비 2.17%(2018년 말 연결기준)다. 처분 예정 일자는 올해 4월 29일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처분 목적을 "자산매각을 통한 재무 건전성 강화와 유동성 확보"라고 명시했다. 성암빌딩에 있던 계열사들이 모두 용산 신사옥에 입주하면서 유휴자산을 처리한다는 차원이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